자연인도 반한 둥지냉면…그 레시피 비밀은?

-TV예능서 불 없이 조리 선보여
-매콤달콤한 비빔장 맛에 매료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지난 16일 방송된 KBS 예는프로그램인 ‘1박 2일’에서 강원도 영월의 한 자연인에게 속세의 맛을 보게 해준 비빔냉면레시피가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자연인팀과 마을팀으로 나눠서 대결하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마을팀 멤버들이 마을에서 셰프가 만든 음식을 먹고 있을 때, 자연인팀 개그맨 김준호와 배우 윤시윤은 산 속에서 저녁을 해결해야 했다. 

[사진=KBS ‘1박2일’ 방송화면 캡쳐]

윤시윤은 마트에서 사온 ‘둥지 비빔냉면’을 꺼내 초간단 냉면 레시피를 선보였다. 냉면 봉지 안에 담긴 그릇에 물을 붓고 30분을 기다리자, 냉면 면발이 마치 끓는 물에 삶은 것처럼 탱탱하게 살아났다. 윤시윤은 얼음이 담긴 차가운 계곡물로 면을 헹군 뒤 매콤달콤한 비빔장과 건더기를 넣어 비빔냉면을 완성했다.

‘동구표’ 비빔냉면을 맛본 자연인은 마지막 양념 국물까지 싹싹 비워내며 속세의 냉면 맛에 심취한 모습을 보였다.

자연인도 반한 비빔냉면 맛의 비결은 비빔장에 있었다. 농심의 대표 냉면 제품인 둥지 비빔냉면의 비빔장은 홍고추를 갈아서 만든 장에 아카시아 벌꿀과 발효 사과 농축액이 들어가 시원하면서도 매콤달콤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둥지냉면은 가정에서 먹을 땐 끓는 물에 면을 익혀 찬물에 헹군 뒤 양념을 부어 먹으면 되지만, 불을 쓰기 어려운 야외에서는 방송에 소개된 것처럼 찬 물로도 조리가 가능하다. 이날 방송에 소개된 비빔냉면 이외에도 동치미 육수로 만든 동치미물냉면이 함께 판매되고 있으며 냉면 전문점에서 먹는 듯한 맛으로 냉면 매니아들에게 호평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