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대화 공식제안] 이산가족 상봉 또다른 관문은 ‘금강산 관광’

남북 이산가족 상봉 재개의 관건은 금강산관광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17일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를 위해 북한에 손을 내밀었다. 상봉이 성사되면 2년 만에 이산가족들이 만나게 된다.정부의 제안대로 올해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면 1985년 행사가 시작한 이후 21번째다. 또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에서 상봉행사를 개최한 뒤 2년만에 재개다.

상봉이 성사되면 지금까지처럼 면회소가 위치한 금강산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 상봉 재개의 가장 큰 난관은 금강산 관광 재개 여부다. 지난 2008년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 피격 사건을 계기로 우리 정부가 관광을 중단한 뒤부터 북한은 줄곧 관광 재개를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전제 조건으로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관광객의 신변 안전이 확실히 보장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 재개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최근 정례 브리핑에서 금강산관광 재개 조건에 대한 질문에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문제가 보장되고 북핵 관련 여건, 북한과의 관계 진전 등이 다 고려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상임대표는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싶어했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 협의를 시작하면서 상봉을 할 건지, 상봉이 끝나고 (관광 재개를) 논의할 건지 정부가 나름의 전략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놨다.

유은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