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없는 슈퍼ㆍ옷가게 등 도소매업 영세 자영업자 올들어 감소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도소매업의 영세 자영업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인건비 부담에 직원을 고용하지 않고 혼자 슈퍼마켓, 옷가게 등을 운영하는 도소매 영세자영업자들이 내수부진을 버티지 못하고 폐점하는 사례가 많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도소매업 영세자영업자는 올들어 5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만명 감소했다. 지난 4월에는 1년1개월만에 감소로 돌아서며 작년 동월대비 5000명 줄었고, 5월 역시 2만2000명 줄어들며 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도소매 영세자영업자는 올들어 3월까지는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전년 동월대비 증가 규모는 월 6천명선을 넘지 못했다. 작년 1∼5월에 4만명 늘어난 것과 비교된다.

영세자영업자 중에서도 특히 도소매업이 어려워 보인다. 전 업종 영세자영업자는 올해 들어 5월까지 작년 동월대비 41만9000명 증가했다. 4월에 7만명, 5월에도 3만7000명 늘며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를 포함한 전체 자영업자는 올해 들어 5월까지 작년 동기대비 66만5000명 증가했다.

한은은 도소매 영세자영업자 감소를 도소매 업황의 부진 탓으로 분석했다. 도소매업 업황실적 경기실사지수(BSI)는 3월 76에서 4월 79로 올라갔다가 5월 76, 6월 71로 내리막세가 뚜렷하다. 도소매업 생산지수(계절조정)는 3월 전년 동월대비 -0.6%에서 4월 0.8%로 돌아섰다가 5월에 다시 -1.3%로 급락했다.

한은은 도소매 자영업자 감소 등으로 볼 때 서비스업 취업자 수 증가세가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