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삼킨 22년만의 물폭탄…곳곳 산사태·침수 ‘망연자실’

사망3·실종3명…이재민 517명
주택 686동·농지 4962㏊ 침수

충북 청주에 시간당 최고 91.8㎜의 ‘물폭탄’이 쏟아져 주요 하천들이 범람 위기에 처해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고 물에 갇힌 야영객 구조요청이 쇄도했다. 청주에서 산사태로 2명이 목숨을 잃었고 경북 상주와 충북 보은 든 전국적으로 4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잇따랐다. 지난 주말 기록적인 폭우로 집, 도로, 농경지 곳곳이 물에 잠기고 산사태가 속출했다. 이 지역을 지나던 철도도 운행이 한때 중단되기도 했다.

특히 청주는 16일 오전 0시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290.2㎜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995년 8월 25일 하루 이 지역에 293㎜가 내린 이후 22년만에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한 것이다.

17일 국민안전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비로 전국에서 4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으며 517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16일 오전 9시께 청주시 상단구 낭성면 이목리에서 배모(80ㆍ여) 씨, 오후 3시 12분께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옥화리에서 이모(59) 씨가 모두 산사태에 휩쓸려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청주 시내를 흐르는 하천들이 한 때 범람하며 주택가가 아수라장으로 변하기도 했다. 청주 도심을 관동하는 무심천은 한때 위험 수위(4.3m)에 육박하는 4.2m(청남교)까지 물이 불어났으며, 청주시 우암동 일부 저지대 주택가에서는 물이 허리 높이까지 차올라 일부 주민들이 방바닥에 차오르는 물을 세숫대야로 퍼내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이었다. 청주 흥덕구 석남천과 가경천이 한때 범람하며 복대동 인근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침수돼 차량 50여대가 물에 잠겼다. 비하동에서는 119구조대가 보트를 타고 건물에 갇힌 사람들을 구조하기도 했다.

비 피해로 귀가하지 못한 이재민은 충북에만 315명 등 전국적으로 248가구, 517명에 이르렀다.

한지숙·신동윤 기자/realbighea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