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봉로~영동1교 출·퇴근길 20분 당겨진다

폭 20m 왕복4차선 2020년 1월 완공

서울 서초구 우면2지구에서 강남대로로 진입할 수 있는 도로가 새로 생긴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태봉로에서 강남대로로 향하는 신설도로를 건설하는 ‘태봉로 연장도로 건설 공사 착공식’을 19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태봉로(우면동, 품질관리소)에서 영동1교(양재동, 양재천 우안)를 연결하는 총 길이 1.2㎞, 폭 20m의 왕복 4차선을 건설하는 공사로, 2020년 1월 완공 예정이다.

도로 건설비 630억원 전액을 서울주택공사(SH)가 부담한다.

도로가 신설되면 우면동 우면 2지구에서 강남대로로 진입할 수 있는 도로가 기존 태봉로 1곳에서 2곳으로 늘어나, 출퇴근 시간 차량이 분산돼 강남대로 진입 시간이 20분 가량 단축될 것으로 구는 기대했다.

태봉로 일대에는 2011년 입주를 시작한 임대주택 3300여 가구를 비롯해 서초 보금자리주택 3400여가구,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상주 인력 1만여명 등 대규모 인구가 생활하고 있다. 태봉로는 과천에서 강남을 잇는 구간이어서 출퇴근길 교통난이 심각하다.

그간 태봉로를 확장하느냐, 도로를 신설하느냐를 두고 6년간 공방이 벌어진 끝에 도로 신설로 가닥이 잡혀 첫 삽을 뜬다. 도로확장안은 경부고속도로와 교차하는 지점이 기존 2차로로 남아있어 병목현상이 우려됐다. 아울러 양재천 녹지 훼손, 공사 기간 중 태봉로~양재천길 통제 가능성 등으로 주민 반대가 컸다.

도로 신설안은 태봉로에서 영동1교 구간에 왕복 4차선을 건설하는 것으로 병목현상이 발생하지 않으면서, 공사 중에도 기존 도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반면 공사비가 도로확장안(571억원) 보다 많은 725억원이 든다는 점이 약점이었다.

구는 지난 2014년 시와 협의해 도로 신설안을 토대로 도로 지하화 구간을 좁혀 공사비를 630억원으로 줄이는 중재안을 확정했다.

한지숙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