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인도 세계 3위 車 생산국가…“부품 수요 대응하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세계 5위 자동차 생산 국가인 인도가 2026년 ‘세계 3위’를 목표로 관련 산업을 육성함에 따라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자동차 부품 시장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KOTRA(사장 김재홍)는 17일 내놓은 ‘인도 자동차 및 부품 시장 동향과 우리기업 진출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자동차 시장은 지난 2012년 이후 연평균 8.3%로 가파르게 성장해 2016년 930억달러 규모로 커졌다. 


생산대수 기준 2016년 이미 세계 5위로 올라선 인도는 자동차 산업 맞춤형 정책인 ‘AMP(Automotive Mission Plan) 2016-2026’을 강력하게 추진, 2026년까지 인도를 세계 3위 자동차 산업 국가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는 자동차 산업규모를 현재의 3.2배 수준인 3000억 달러로 확대하고 GDP의 12%와 6500만명의 고용을 창출하는 비전을 담고 있다.

이 같은 계획에 따라 지난 2016년 390억달러를 기록한 인도 자동차 부품시장 규모도 향후 10년간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인도 정부는 자동차ㆍ부품 산업에서만큼은 외국인 직접투자 100%를 허용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도 현지 생산ㆍ물류의 통합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인도 자동차 생산 업체들이 품질보다 가격을 중요하게 여기는 인도 소비자의 특성을 반영해 현지조달을 통한 생산단가를 낮추려고 노력하고 있고, 인도의 평균임금(시간당 0.9달러)이 한국 및 여타지역의 10%에 불과해 저렴한 노동력을 활용한 생산거점 구축이 가능한 것도 매력적이라는 설명이다.

인도 정부의 친환경자동차 정책(FAME-India)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 정책은 극심한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도 내 전기자동차 구매 및 인프라 구축에 2016년부터 3년간 총 1억5000만달러를 투자하고, 2030년부터는 신규 판매차량을 전기자동차로 전면 교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적극 부응해 테슬라, 토요타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이 인도에 생산시설 설치를 검토하는 등 우리 관련 부품업체들은 향후 궤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인도 전기자동차 시장에 대한 진출도 모색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지원본부장은 “곧 세계 3위의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할 인도의 잠재력과 성장성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한국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인도를 글로벌 공급망(GVC) 진입의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인도 정부의 자동차 산업 육성정책을 충분히 고려한 체계적인 현지 진출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