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SM 손잡았다…AI 결합 등 차세대 콘텐츠 사업 협력

- SKT ‘SM C&C’ 2대 주주로, SM엔터는 ‘아이리버’ 2대 주주로
- “ICT-콘텐츠 강자의 만남, 새 ICT 생태계 주도 할 것”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손잡고 차세대 콘텐츠 서비스사업의 신시장 개척에 속도를 낸다.

SK텔레콤은 SM C&C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리버에 대해 각각 2대 주주가 돼, 이른바 ‘겹사돈 체제’를 통해 차세대 콘텐츠사업에서 긴밀한 협력을 이어간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17일 아이리버와 드라마 예능 콘텐츠 제작사 SM C&C에 각각 250억원, 65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SM엔터테인먼트도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원, 73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SM C&C의 2대 주주가 됐고,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리버의 2대 주주가 된다.

아이리버는 SM계열회사인 SM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와 SM라이프디자인을 흡수해 콘텐츠 기반의 신규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합병은 오는 8월 주주총회에서 승인받아, 10월 중 합병 완료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아이리버는 K팝 팬들을 대상으로 일본, 중국, 동남아 시장 개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SM C&C는 SK플래닛 광고사업을 인수해 구입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SK플래닛의 광고사업과 콘텐츠 제작사업을 합쳐 일본 최대의 종합 광고대행 기업인 ‘텐츠’를 벤치마크한 새 광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방침이다. SK C&C는 중국과 동남아 광고시장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전략적 제휴로 양사의 사업 인프라를 공유해 인공지능(AI) 기반의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콘텐츠의 융합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박정호<사진> SK텔레콤 사장은 올해 초 취임사에서도 “혼자서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다양한 사업자들과 제휴를 통한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 측은 “ICT 강자와 콘텐츠 강자가 만나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을 주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두 회사는 앞으로 사업적 인프라를 공유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영역을 지속적으로 탐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