康장관, 내달초 한일ㆍ한중 외교장관 회담 추진

-ARF 계기 양자외교 데뷔…한일ㆍ한중 회담 추진
-위안부ㆍ사드 논의할 듯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6~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연쇄회의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8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ARF 참석을 계기로 한중ㆍ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양국 간 구체적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강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는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ㆍTHAAD) 배치를 둘러싼 양국의 입장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강 장관은 또 왕이 부장에 대북영향력 강화를 촉구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양 장관과의 의견 교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강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회담은 양국 정상이 재개하기로 한 ‘셔틀외교’ 추진방향과 북핵ㆍ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시다 외무상이 내달초 개각에서 교최될 가능성이 있어 강 장관의 카운터파트가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다.

ARF에는 한중일 뿐만 아니라 미국과 러시아, 그리고 북한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 때문에 매년 ARF가 열릴 때마다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들의 회동 여부를 놓고 세간의 이목이 쏠린다. 강 장관은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보고에서 남북 외교장관 회동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여러 상황을 고려해서 그 계기를 최대한 활용해 볼 구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부 당국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는 북한이 참석하는 고위급 차원의 유일한 행사라는 점에서 질문에 원론적으로 답한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남북 외교장관 회동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