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때 설치한 靑 특수용지 검색대, 조국 수석이 철거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청와대가 전 정부에서 운영하던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검색대를 철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검색대는 ‘정윤회 문건 사건’ 이후 청와대 내 문서 유출을 차단하고자 설치된 검색대였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일반 검색대와 비슷하지만, 계단 가림막을 통해 종이 한 장 빠져나갈 수 없도록 꼼꼼하게 막아둔 게 특징”이라며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이고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선 모든 문건을 작성할 때 반드시 이 종이를 사용해야 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실제로 박근혜 정부는 문건 작성을 특수용지로 출력, 검색대를 통과하면 적발되는 식으로 문건 유출 방지 시스템을 강화했었다. 페이스북엔 특수용지와 일반용지 사진도 올리며 “색이 약간 어두운 게 특수용지이고 검색대를 통과하면 ‘삐’란 경고음이 울리는 ‘특별한 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순실 씨 남편이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보좌관, 정윤회씨가 ‘비선실세’란 문건이 유출된 후 당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지시로 설치됐다”며 “뭔가 외부로 흘러나가면 안 될 불법적 기밀이 많았던 걸까요, 당시 민정수석실엔 검사 외 일반 직원은 출입도 못했다는 얘기가 전설처럼 떠돌기도 한다”고 적었다.

이 글엔 이 얘기를 접한 조국 민정수석이 검색대 및 계단 가림막을 철거하자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이 국민에 봉사하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지원하고 조정하는 민정수석실, ‘조국의 민정’이 만들어갈 변화를 기대해본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