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국정원 댓글 단서 갖고도 ‘쉬쉬’…되레 靑에 반납, 수뇌부는 황교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 개입 물증을 확보했는데도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가 박근혜 정부로 바뀐 다음 물증을 청와대에 반납했다고 18일 JTBC가 보도했다.

2012년 출범한 ‘디도스 특검팀’은 국정원이 다수의 정치인을 사찰한 정황과 함께 소위 ‘SNS 장악 보고서’등 확보한 700여 건의 문건을 검찰에 넘겼다. 당시 특검은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지만 특검의 수사범위 밖이고 활동이 종료됐기 때문에 사실상 수사를 의뢰한 것이다. 이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작성된 것들이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매체는 1년여 뒤인 2014년 5월에는 압수된 문건들의 원본을 돌연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고스란히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밝힐 유력한 증거를 확보하고도 수사는 하지 않고 오히려 청와대에 되돌려 준 것이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이와 관련한 업무 자료는 물론 인수인계 문건조차 남기지 않았다.

검찰이 청와대에 반납할 당시 법무부장관은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