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세월호ㆍ위안부 합의 관련 추가 문건 발견, “적법치 않은 지시사항 있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청와대가 17일 전 정부에서 남긴 추가 문건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 문건과 관련, 삼성, 문화계 블랙리스트,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또 위안부 합의나 세월호, 국정 교과서 추진, 선거 등에서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청와대가 밝혀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전 정부의) 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되는 내용이 있다면 즉시 발표하는 걸 원칙으로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전 정부 문서를 발견한 후 이날부터 18일까지 자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박 대변인은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긴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 문서는 총 1361건에 달하며 현재 청와대는 254개 문건의 분류 및 분석 작업을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건은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된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결과 등이 포함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문서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박 대변인은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박 대변인은 “지난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