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통일비서관에 이덕행…평화군비통제 비서관에 최종건 내정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 국가안보실 산하 통일비서관에 이덕행(57) 현 통일부 대변인이 내정됐다. 평화군비통제 비서관에는 최종건(43)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8일 이덕행 대변인이 청와대 국가안보실 산하 통일비서관에 내정됐다고 밝혔다. 이 통일비서관 내정자는 통일부 내에서도 대표적인 ‘정책통’으로, 남북대화 관련 경험이 풍부하다. 이 통일비서관 내정자는 통일부 교역지원과장,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 교육기획과장, 통일정책협력관,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 등을 지냈다. 우신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합격 후 정동영 통일부 장관 당시 비서관으로 재직하면서 남북관련 업무를 맡기 시작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 산하 통일비서관에 내정된 이덕행 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제공=연합뉴스]

청와대 국가안보실 산하 평화군비통제비서관에는 최종건 교수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평화군비통제비서관 내정자는 미국 로체스터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를,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8년부터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추진단장을 맡았다. 최 비서관 내정자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와 김기정 전 안보실 2차장 등과 함께 대선 때부터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을 마련한 인물로 평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