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8ㆍ15 특사 없다, 물리적 불가능”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청와대가 오는 8ㆍ18 광복절을 맞이해 특별사면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8ㆍ15 특사의 주체는 법무부이고 사면을 준비하려면 시스템상 3개월 이상 소요된다”며 “8ㆍ15 특사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최근 일각에선 8ㆍ15를 앞두고 정부가 특사를 단행할 것이란 전망이 일었다. 일부 시민단체들도 특별사면 대상자 등을 두고 의견을 개진하고 있는 상태다. 청와대가 이런 분위기를 감안, 이날 8ㆍ15 특사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