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단체장, “일자리창출 묘수 찾아라”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는 이재율 행정1부지사 주재로 17일 오후 2시 30분 부천시에 위치한 경기도 일자리재단에서 7월 시군 부단체장 현장회의를 열고 지역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이 발표한 경기도 노동시장 현황에 따르면 청년 취업난과 함께 기업의 구인난이 동시에 발생하는 이른바 일자리 미스매치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율 경기행정1부지사

올해 5월 경기도 취업자수는 672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7만5000명이 증가했지만, 경기도 청년실업률은 올해 1/4분기 11.6%를 기록하는 등 청년층의 취업난이 지속되고 있다. 반면, 노동시장 내 구인기업과 구직자 간 근로조건, 정보부족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마찰적 미스매치는 11만4546명으로 기업 또한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일자리재단은 모든 일자리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고용지원플랫폼이 오는 8월말 공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며 시군별 일자리사업 정보 공유와, 시군 일자리상담사의 플랫폼 활용을 당부했다.

일자리재단은 플랫폼이 문을 열면 방문 접수를 하지 않고도 구직 신청을 할 수 있고, 관심등록을 한 일자리에 대한 문자 알림서비스 등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시군별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례들이 발표됐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정부도 경제사회 시스템을 일자리 중심 구조로 재편하는 등 모든 역량을 일자리 창출에 쏟아 붓고 있다”면서 “각 시군의 모든 공공 부문 정책을 고용친화적인 일자리 중심으로 재설계하고 지역 우수 일자리 모델 발굴에 집중해 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