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5년 전 ‘전남 여고생 성폭행 사건’ 피의자 검거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5년 전 여고생을 집단 성폭행 한 일당이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012년 전남 지역의 한 모텔에서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여학생을 성폭행 한 혐의(특수강간)로 A(25) 씨를 구속하고 현장에 있던 나머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 2012년 전남 장흥지역 한 모텔에서 피해여성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B 씨는 사건 이후 어머니와 함께 전남의 한 경찰서에 신고했지만 증거부족 등을 이유로 사건접수를 거부당했다. 이후 대학진학을 위해 서울로 상경한 B 씨는 사건 발생 5년이 흐른 지난해 말 서울 도봉경찰서를 찾아가 신고했다.

경찰은 6개월간의 수사 끝에 A씨 등 피의자 7명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5년 전 사건이다 보니 증거를 찾기 매우 어려웠지만 증인 등을 확보해 피의자를 특정해 검거했다”며 “조만간 A 씨 등 7명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