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ㆍ공립대, 올해 수시부터 전형료 인하

-文대통령 촉구 나흘만…김 부총리 오찬 회동서 동참 입장 전달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 참여…9월 수시모집부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국내 41개 국ㆍ공립 4년제 대학들이 오는 9월 수시모집 원서접수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한다.

교육부는 전국 국ㆍ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가 17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의 오찬 회동에서 전형료 인하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이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올해 대입 수능시험이 4개월 정도 남았는데, 해마다 수험행과 학부모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줬던 것 중 하나가 대입 전형료”라며 “만약 대학입시 전형료가 합리적이지 못하고 과다하다면 올해 입시부터 바로 잡았으면 한다”고 밝힌 지 나흘 만이다.

전국 국ㆍ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의 17일 오찬 회동을 통해 전형료 인하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제공=교육부]

인하 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각 대학이 자율적으로 인하에 나선다.

각 대학은 지난 5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발표하면서 이미 전형료를 공지했는데 이때 공지한 금액보다 실제 전형료를 소폭 낮출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입시에서 국ㆍ공립대의 수시ㆍ정시모집 평균 전형료는 3만3092원으로, 사립대(5만3022원)보다 2만원께 낮았다.

국ㆍ공립대는 교육재정이 열악하지만 최근 대입 전형료 문제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학생과 학부모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어 전형료 인하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직무대리)은 “전체 대학 전형료 인하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본다”며 “학생ㆍ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