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부회장, “기업 일자리 창출은 적극적 투자 필요..정부 정책 공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기업이 일자리를 가장 많이 창출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일자리 15대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 “우리 기업들은 지속적 투자로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고 협력사와 상생 협력을 통한다면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양극화도 심해졌고 청년 실업률도 많이 상승했다”며 “신 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에 많이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권 부회장은 “최근 다행스럽게도 세계 경기가 조금씩 회복되고 정치·사회가 조금씩 안정된다”며 “신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도움 되도록 기업인들이 많은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