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100배 빨라진다

- 최대속도 360Mbps 보여줘…기존 와이파이 방식대비 획기적 전송
- 지하철에서 동시에 550명 탑승객 HD급 동영상 스트리밍 즐겨
- 정부 추진 공공 와이파이 확대 서비스에 적용 기대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내년부터 서울 지하철에서 지금보다 최대 100배 빠른 와이파이를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하는 지하철에서 500명 이상의 탑승객들이 동시에 끊김없는 고화질급(HD)급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도 맘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달 29일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서울지하철 8호선에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활용한 초고속 와이파이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지하철 8호선에서 MHN 기반 와이파이 속도를 측정하는 모습[사진제공=ETRI]

MHN 기술은 최대 1.25Gbps 속도로 기존 와이파이 방식으로 사용돼 왔던 와이브로(WiBro) 기반보다 약 100배 빠르고 롱텀에볼루션(LTE) 기반보다 30배 빠른 기술이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전국 지하철에 설치돼 있는 와이파이는 대부분 와이브로 기반이다.

현재 지하철에서 사용하는 와이파이는 낮은 접속 용량으로 인해 접속이 잘 되지 않고 접속이 돼도 많은 수의 승객이 동시에 끊김 없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실제로 LTE 기반 와이파이 방식의 경우 달리는 지하철에서 동영상이 시청 가능한 범위는 20명 안팎에 불과하다.

반면 MHN 기반의 와이파이 기술은 달리는 지하철에서 동시에 550명의 탑승자가 동영상 스트리밍(2Mbps) 시청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이 기술은 대역폭이 500㎒ 초고주파 대역으로 넓어 달리는 지하철이나 KTX 내에서도 일반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쓰는 와이파이처럼 초고속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지하철 기관실에 설치된 MHN 송ㆍ수신 단말기에 와이파이 공유기와 스마트폰을 연결해 서비스 품질을 측정했다.

연구진은 “와이브로 기반 백홀을 사용하는 와이파이 서비스의 속도 기반과 LTE 기반의 경우 속도가 최대 12Mbps 이하로 나왔고 MHN의 경우 스마트폰의 기종에 따라 최대 260~360Mbps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정책에 활용될 전망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와이파이 사업자 선정이 올 하반기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부터 서울시 지하철 일부 구간에서 MHN 기술이 적용된 고품질의 와이파이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공공 와이파이의 확산 추세에 따라 앞으로 와이파이를 통한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은 급증하는 반면 기존 방식의 와이파이 만으로는 한계가 발생한다”며 “단순 동영상 시청이 아닌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고속 데이터 통신이 요구되는 기술이 상용화됨에 따라 빠른 데이터 통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