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2분기 신규가입자 520만명…해외 시장 약진

-시장 전망치 상회…주가 10% 이상 급등
-‘하우스 오브 카드’·‘루머의 루머의 루머’ 효과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올해 2분기 50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넷플릭스는 2분기 서비스 신규가입자 수가 약 520만 명이라고 밝혔다고 CNBC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분석전문업체 팩트셋의 전망치였던 323만 명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사진제공=AP]

신규가입자 가운데 107만 명은 미국인이었으며 414만 명은 해외 가입자였다.

앞서 팩트셋은 미국 신규가입자가 63만1000명, 해외 가입자는 323만 명일 것으로 예상했다.

2분기 가입자 수 급증은 넷플릭스의 정치 드라마인 ‘하우스 오브 카드’ 새 시즌과 소설 원작의 새 시리즈 ‘루머의 루머의 루머(13 Reasons why)’가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넷플릭스는 3분기에도 가입자가 365만 명 가량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중남미와 북미, 유럽, 서구권 모든 국가에서 우리는 잘 해내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하는 일을 계속 이어가기만 하면 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의 2분기 매출은 27억9000만 달러(약 3조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늘었다. 순이익은 656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61% 증가했다.

이날 실적 발표 직후 넷플릭스의 주가는 10% 이상 급등했다.

넷플릭스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전날 종가보다 10.98% 상승한 179.45달러까지 올랐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