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서울시민 누구나 전담공무원 부여

- 복지포털서 집주소 입력하면 전담 공무원 이름ㆍ전화번호 확인 가능
-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3단계 시행…24개 자치구 342개 동으로 확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다음달 서울시민 누구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 전담 공무원이 생긴다. 복지서비스, 행정서비스 상담은 물론 내가 가진 자원을 지역에 나누고 싶을 때에도 전담 공무원을 통해 해결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다음달 본격 시행에 맞춰 서울시 복지포털(http://wis.seoul.go.kr)에 접속해 내 주소만 입력하면 전담 공무원의 이름과 직통 전화번호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시는 ‘찾동’ 출범 3년째인 올해 이처럼 강화된 ‘찾동’ 서비스를 전체 25개 자치구 424개 동 가운데 80%인 24개구 342개 동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 날 오전 시청사에서 박원순 시장과 ‘찾동’에 신규 편입한 용산ㆍ강북ㆍ광진ㆍ서초ㆍ중랑ㆍ송파ㆍ중구 등 7개 자치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찾동’ 3단계 출범식을 연다. 시장과 각 자치구청장은 각 자치구 모양의 지도 블록에 출범 포부와 메시지를 작성하고, 각 블록 조각들을 모아 서울 지도를 완성하는 퍼포먼스도 펼친다.

‘찾동’은 2014년 2월 국내 복지 사각지대에 경종을 울린 일명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 서비스가 필요한 주민을 직접 찾아가 돕는 발굴주의로 혁신한 서비스로, 2015년 7월 전국 최초로 서울에서 시작했다. 1단계 80개동에서 시작해 2단계인 지난해 283개동으로 확대됐으며, 올해 342동, 내년에는 424개 전체 동으로 전면 시행된다.

‘찾동’ 출범 이후 각 동마다 우리동네 주무관, 복지 플래너, 방문 간호사가 가정은 물론 구치소, 정신병원, 장례식장, 치매지원센터 등을 찾아내고 있다. 지난달까지 1년간 복지 사각지대 가정 6만4942가구(동별 월 평균 19가구)가 새롭게 발굴됐다. 시는 이 중 생계가 어려운 가정에 긴급 생계비ㆍ주거비 총 229억원을 지원했다. 중점 관리 대상인 65세 이상 노인 8만1030가구, 출산 가정 1만5145가구에 건강ㆍ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는 이같은 성과는 지난 3년간 복지인력 2452명을 확충, 인건비를 지원한 결과로 풀이했다. 시의 복지 전담 공무원 1인 당 복지 대상자 수는 ‘찾동’ 시행 전 289명에서 시행 후 126명으로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박원순 시장은 “복지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단 한명의 시민도 놓치지 않겠다는 목표로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시민을 먼저 발굴, 지원하는 복지행정을 완전히 시스템화할 것”이라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이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