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진 대중이”…정의당 대의원 사퇴, 당은 징계절차 착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의당이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한 글로 문제가 된 전 제주도당 대의원 김 모 씨를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정의당 상임위원회는 이날 서명 논평을 통해 “김 모 당원이 故 김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부적절한 표현으로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우려를 안긴 데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의 뜻을 표하며, 무엇보다 고인과 고인의 유가족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기위원회 제소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의당 상임위는 “김 모 당원이 사죄와 함께 이미 대의원직에서 사퇴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당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고, 김 모 당원 본인도 대의원직 사퇴와 함께 당의 징계를 받겠다고 밝혔다”고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김 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 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 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렸다가 네티즌으로부터 십자포화를 맞았다. 해당 글을 비판하는 네티즌의 지적에도 김 씨는 잇따라 김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난하는 글을 게재해 문제를 키웠다.

故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한 정의당 전 대의원 페이스북 글 캡처.[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정의당 제주도당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14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제주도당 소속 대의원의 부적절한 언사로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며 “해당 대의원에게는 엄중한 경고를 했고 관련 글을 모두 삭제할 것을 요청했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시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