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에 밀가루 5000여t 지원…추가 지원도 검토”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 밝혀
-북한 취약계층 위한 과자 만드는 데 사용
-러, 5년 동안 北에 2200만$ 식량 지원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러시아가 북한에 밀가루 5000여t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이 가운데 약 2500t이 지난 17일 북한에 도착했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이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등 외신은 18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이 페이스북에 발표한 성명을 인용해 “러시아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영양 사업에 지원한 밀가루 2500여t이 17일 저녁 북한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러시아 정부가 지원한 구호물자가 북한 라진역에 도착했다. [사진제공=평양주재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페이지]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 도착한 밀가루 가운데 204t은 함경북도 청진에 하역됐다. 김성철 함경북도 인민위원회 대외연락부 대표는 이 밀가루가 트럭 편으로 양강도 식품공장으로 보내져 취약계층을 위한 영양 과자를 만드는 데 사용될 거라고 말했다.

청진에 도착한 분량을 제외한 2300여t은 현재 배편으로 운송되고 있으며 이날 중 함경남도 흥남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대사관은 전했다.

대사관은 리사아 정부가 WFP의 대북 영양 지원 사업의 주요 지원국 중 하나라며, 북한에 추가로 2700여t의 밀가루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가 지원되는 밀가루는 배가 아닌 다른 운송 방법으로 북한에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지난해 3월과 5월에서 WFP를 통해 북한에 밀가루 약 2500t과 2400t을 각각 지원한 바 있다. WFP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5년 동안 러시아가 이 기구를 통해 북한에 지원한 금액은 2200만 달러에 달한다.

러시아가 지원한 밀가루는 북한 현지 식품가공공장에서 영양 과자와 ‘곡물-우유 혼합물’로 가공돼 취약계층에 지원된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WFP는 현재 자금 부족으로 대북 영양 지원사업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지난 5월부터는 북한 유치원 어린이들에 대한 식량 지원을 중단했다고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