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프랑스 와인 명가 ‘도멘페리에’ 론칭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롯데주류(대표 이종훈)는 240여 년의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하는 프랑스 와이너리 ‘도멘페리에(Domaine PEIRIERE)’를 국내 최초로 론칭한다고 18일 밝혔다.

도멘페리에는 1776년 설립 이후 프랑스 남부 지역의 떼루아(Terroirㆍ포도밭을 둘러싼 지리적 기후 환경)를 효과적으로 담아내기 위해 혁신과 발전을 끊임 없이 거듭하고 ISO(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국제표준화기구) 식품 기준을 다수 획득하는 등 우수한 품질로 널리 알려져 있는 와이너리이다.


특히 와인으로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바티칸 시국으로부터 ‘오라쇼(ORATIO) 라벨’을 부여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라틴어로 ‘기도’를 의미하는 오라쇼 라벨은 와이너리 설립자의 선조이자, 카톨릭 전파 도중 순교한 성 기욤 쿠르테(Saint Guillaume Courtet)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로마 교황청이 부여했다. 현재 도멘페리에는 와인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바티칸 교회 개축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으로 기부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도멘페리에 와인은 총 8종으로 샤도네이(Chardonnay), 쉬라즈(Syrah)를 비롯해 피노누아(Pinot Noir), 비오니에(Viognier) 등 다양한 품종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이 가운데 도멘페리에 플래티넘 샤도네이(Domaine PEIRIERE Platinum Chardonnay)는 신선한 과일 향과 은은한 꽃 향이 매력적인 화이트 와인으로 생선, 가금류 요리와 뛰어난 궁합을 자랑한다. 또한 도멘페리에 리저브 피노누아(Domaine PEIRIERE Reserve Pinot Noir)는 부드러운 질감과 잘 짜인 구조감이 특징이며 육류 요리와의 조화가 뛰어나다.

롯데주류 와인사업부 관계자는 “도멘페리에는 유서 깊은 역사를 간직한 와이너리인 만큼 오랜 기간 축적되어 온 양조 기술을 바탕으로 뛰어난 품질의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며 “독특하고 흥미로운 브랜드 히스토리를 갖고 있는 도멘페리에의 와인이 많은 국내 와인 애호가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