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노선 그은 바른정당 “공무원 증원ㆍ물관리 일원화 빼라”

-추경 합의 위한 조건 제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바른정당이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과 정부조직법 통과에 각각공무원 증원 철회와 물관리 일원화 포기라는 단서를 달았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무원 증원과 물관리 일원화는) 양보 불가능한 최후의 선이기 때문에 여당이 해당 부분에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오늘 내로 처리가 어렵다”고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추경 중 공무원 증원을 위한 80억원은 야3당이 모두 반대한다”며 “국민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을 늘리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 짧게 논의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물관리 일원화에는 “규제부처인 환경부가 수량관리를 가져가면 부실해질 수 밖에 없다”며 반대했다.

바른정당은 충청도에 있는 청주의 호우 피해를 지적하며 물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운천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정부의 치산치수 정책은 나라의 근본이다”며 “정치보복하기 위해 사대강 조사나 하지 말고, 안전하게 국민이 살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저와 이혜훈 대표가 해당 지역에 방문했을 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농담을 나누며) 여민관에서 함박웃음을 지었다고 한다”며 “웃을 때가 아니다. (정부가) 농경지 피해 대책 등 소홀한 부분을 챙길 수 있도록 심도있게 생각하라”고 주문했다.

11조2000억원에 달하는 이번 추경은 현재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여야 간 심사가 진행 중이다. 국회 안전행정위도 앞서 정부조직법 처리를 위해 전체회의와 소위를 잇달아 열었다. 여당의 입장에서는 당일 7월 임시국회가 끝나기에 본회의 상정이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에 날을 새서라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부 야권 의원은 18일 이후에도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분위기에서 추경안 통과는 난항에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