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스마트홈ㆍ가전 사물인터넷(IoT) 보안가이드 발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안전한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홈ㆍ가전 사물인터넷(IoT) 보안가이드’가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IoT 보안 얼라이언스 제4차 정기회의를 열고 IoT 보안가이드를 발표했다.

이 가이드는 홈ㆍ가전 분야 IoT 제품·서비스 개발자 등이 설계 단계부터 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해 참조할 수 있는 안내서다. 구체적으로 홈ㆍ가전 IoT 기기에서 요구되는 보안항목과 이를 반영하기 위한 다양한 구현방법과 사례를 담았다.

미래부는 이 가이드를 IoT 보안 얼라이언스, 산ㆍ학ㆍ연 전문가 등 민간이 주도해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6월 발족한 IoT 보안 얼라이언스는 국내외 IoT 제조, 서비스업체, 보안업체, 학계, 공공기관 등 60여 기관이 참여하는 IoT 보안 협의체다.

미래부는 앞으로 관련 산업계, 학계 등에 가이드를 배포하고 홈 IoT 기기 개발자ㆍ제조사를 대상으로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이를 통해 홈 IoT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주고, 국민이 안심하고 스마트홈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IoT 보안 확산을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IoT 보안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IoT 보안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고 ▷정부지원 IoT 사업에 보안 관련 부분 포함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 IoT 기기의 보안성 검증 체계 필요 ▷loT 보안기술 개발지원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홈ㆍ가전 IoT 보안가이드가 스마트홈 시대의 기본적 안전망으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자율적 준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