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예린, JYP에 불만?…“여기 어른들 웃기고 무서워”

[헤럴드경제=이슈섹션]가수 백예린이 17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여기 어른들이 너무 웃기고 무서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가 계정을 탈퇴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백예린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은 노래 써둔 거 많은데 앨범 좀 내고 싶다. 기다려주는 사람들도 많은데!”라며 “하지만 나는 여기 어른들이 너무 웃기고 무서워. 으엑”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백예린이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팬들의 응원과 우려 섞인 댓글에 백예린은 “야 나도 엄청 노래 하고 싶어! 근데 뭐 내가 별 수 있냐”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소속사와 문제있는 것 아니냐”, “앨범 안 내줘서 항의하는 건가?”라는 등의 추측을 잇따라 내놨다.

백예린은 이후 “당분간 인스타 없애려구요! 팬분들께는 죄송합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기고 인스타그램을 탈퇴했다.

그는 탈퇴 전 마지막글에서 “웹사이트 댓글들, 물론 그런것들 보면 안되지만 봐버렸다. 허위사실들이 너무 많다”며 악의적인 댓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백예린이 인스타그램 탈퇴 전 마지막으로 올린 장문의 글.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여러 일들이 있었지만 특정 언니 팬과 친하게 지내서 큰 실망을 안겨드렸을 때도 전 크게 반성했고, 반성문도 제가 몇 시간을 고쳐서 상처받은 분들께 또 상처가 되지 않도록 분명히 올렸다. 지금도 정말 죄송한 마음이 있다”며 과거 질타를 받았던 팬 차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백예린은 “그 이후에 그들이 얘기하는 ‘논란들’은 제가 한 일들을 의도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에서 보거나, 특정게시물 일부를 올려 악의성 루머를 퍼트린 사실들이며 누군가 기정사실화 할 수 없는 것이다”라며 “지민이와 15&에 관련된 얘기들도 전 제 음악적 의견을 낸 적이 없으며 순전히 저만의 이익을 위해 지민이와 다른 사람을 대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하찮고 인성이 나쁜 저라는 존재에게 왜 미움과 싫음을 표현해서 상처를 줘야 하는지 잘 이해할 수 없지만, 저는 제가 사과드릴 부분은 분명히 사과 드렸으며 그 일로 상심이 컸을 팬들에게도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백예린은 “저는 누구보다 노래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혼자 노래하는 게 아닌, 힘이 될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터무니 없는 글들이 팬분들을 아프게 하는 것 같다. 미안하다”면서 “제가 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선 사과드리지 않을 거다”라며 말을 마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