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달부터 ‘갤노트7’ 부품 재활용

- 재사용 가능한 부품, 일부 서비스 자재로 활용
- 금, 은, 구리 등 광물 활용 방안도 추진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회수한 ‘갤럭시노트7’의 친환경 처리를 위해 이달부터 자원 재생ㆍ재활용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갤노트7의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갤럭시FE’를 출시한 상태다. 회수한 나머지 제품들은 이달부터 재활용에 들어간다

친환경 처리 방식을 통해 우선 OLED 디스플레이 모듈, 메모리 반도체, 카메라 모듈 등 재사용이 가능한 주요 부품을 분리ㆍ재생해 일부는 서비스 자재로 활용한다. 나머지 부품은 매각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재생ㆍ재활용 과정을 통해 부품 외에 금, 은, 코발트, 구리 등 약 157톤을 회수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한다.

이번 재활용은 국내ㆍ외 전자부품 추출, 재생 전문업체들과 협력해 처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재활용 방침은 그동안 국내ㆍ외 환경단체들이 요구했던 갤노트7의 친환경 처리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밝힌 것”이라며 “전자부품의 환경 친화적 선순환 처리를 통해 산업 폐기물을 줄이고 환경보호, 자원 재활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