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폐가전 무상방문 수거 75만대…1676억원 경제효과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환경부가 실시하고 있는 폐가전제품 무상방문 수거량이 올 상반기 75만대에 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54만대에 비해 37% 증가한 규모다.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은 수거 실적은 시행 첫 해인 2012년 3만7000대에서 2014년 35만대, 2016년 120만대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고, 올해는 150만대 이상이 수거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초단체별로 보면 창원시가 2만3974대로 가장 많았고, 제주시 2만696대, 성남시 1만4760대 등의 순이었다. 광역지자체별로는 서울 12만3573대, 경기 11만2931대, 경남 8만6173대 순으로 나타났다. 


제품별 수거실적은 냉장고ㆍ세탁기 등 대형가전이 39만2594대로 가장 많았고, 전기밥솥ㆍ전기다리미 등 소형가전이 17만1249대로 다음을 차지했다.

반면 휴대폰은 1만1420대로 수거량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휴대폰의 수거량이 낮은 이유는 휴대폰의 부가가치가 높아 중고제품의 해외 수출이나 가정에서 다양한 용도로 재사용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상방문으로 수거된 폐가전제품은 파쇄ㆍ압축 등의 재활용 과정을 거쳐 고철, 플라스틱, 구리 등의 자원으로 재활용된다.

환경부는 올해 예상 수거량 150만대가 자원으로 재활용될 경우 약 1676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국민들이 폐가전제품을 배출할 때 폐기물 배출 스티커를 구입하지 않아도 돼 약 125억 원의 경제적 부담도 줄일 수 있다.

김원태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무상방문 수거는 국민편익과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공익사업”이라며 “폐가전제품 무상방문 수거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집하장 제공이나 적재지원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지자체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폐가전제품 무상 수거는 온라인(www.15990903.or.kr)이나 콜센터(1599-0903) 등을 통해 배출 예약을 하면 처리업체가 가정을 직접 방문, 무상으로 수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