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식수난’ 청주에 아리수 1만병 긴급지원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18일 호우로 큰 피해를 입고 식수난을 겪고 있는 청주 지역 일원에 페트병에 담긴 병물 아리수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 날 오전 충북도청과 협의해 아리수 병물 350㎖ 9000병, 2ℓ 1000병을 청주시 상당구, 흥덕구 등에 지원한다.

병물 아리수 지원은 청주 지역의 수해 상황을 파악한 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먼저 지원 의사를 밝혀 이뤄졌다.


병물 아리수는 단수나 재해지역의 비상 급수 용도 등으로 사용된다. 시는 올 6월과 7월에 걸쳐 강원도의 가뭄과 호우 재해지역에 3만병(350㎖ 2만4000병, 2ℓ 6000병)을, 충청남도 가뭄 재해지역에 2만병(350㎖ 1만6000병, 2ℓ 4000병)을 지원한 바 있다.

윤준병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집중 호우로 느닷없이 큰 피해를 입고 식수난까지 겪고 있는 청주 시민에게 병물 아리수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전국에서 폭우나 가뭄 등 재해가 발생했을 때 병물 아리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