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섬이 전하는 여유와 소소한 웃음으로 힐링 선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섬총사(연출 박상혁)’가 월요일 밤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하는 ‘월요병 치유제’로 자리 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섬총사’ 9화가 케이블, IPTV, 위성 합산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2.7%, 최고 3.0%을 기록했다. 또, 달타냥으로서 존재를 드러낸 김뢰하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산도 편의 달타냥 김뢰하와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섬총사’ 멤버들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올블랙 수트를 입고 다크 포스를 뿜던 김뢰하는 섬과는 이질적인 모습으로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영화·드라마를 제외하고 예능에는 그야말로 ‘첫’ 출연이라는 김뢰하는 초반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본연의 푸근하고 따뜻한 매력을 드러내며 영산도에 녹아 들었다.

첫날 밤, 게임으로 다시 한번 뭉친 섬총사 멤버들과 김뢰하. 마당에 널려있는 빨래집게를 벌칙으로 시작한 블록깨기 게임에 ‘게임 똥손’ 강호동은 물론, 김희선까지 걸려들고 말았다. 김뢰하는 20년 악역 배우의 느낌을 살려 벌칙에 걸린 정용화에게 짓궂게 빨래집게를 꽂아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올리브 ‘섬총사’는 섬이 주는 고요와 아름다움, 그리고 동심으로 돌아간 멤버들이 섬을 즐기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매주 월요일밤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월요병으로 시달리는 시청자들에게 치유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

올리브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밤 9시30분, 올리브와 tvN에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