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절대평가’ 속도낼까…교육부, 전담 TF 신설ㆍ운영

-대입단순화ㆍ수능개편TF 다음달 말까지 한시 운영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교육부가 대입 단순화 및 수능개편을 추진할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17일 교육부는 ‘대입 단순화 및 수능개편 추진 TF팀’을 신설하고 새 정부 대입정책에 관한 현장 소통을 본격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오는 8월 31일까지 TF팀을 한시적으로 운영하면서 학생ㆍ학부모는 물론이고 고교ㆍ대학교 관계자 등 교육 관계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합리적인 개편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TF는 5명 규모로, 기존에 대학 입시를 담당했던 대입제도과 산하에 꾸려진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대입 전형을 학교생활기록부 전형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전형 위주로 단순화하고,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다음 달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도입안 등이 학교 현장의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교육 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수차례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새 정부의 대입정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므로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