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난동’ 정상수,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면허 정지수준’

[헤럴드경제=이슈섹션]엠넷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 씨가 18일 새벽 음주운전 사고를 내 경찰에 붙잡혔다.

YTN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새벽 3시쯤 서울 신림역 인근 골목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을 들이받은 정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결과 정 씨는 운전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054%로 면허 정지수준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 씨는 앞서 지난 5일 서울 서초동의 술집에서 손님을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지난 4월에도 마포구 홍익대 인근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