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분할합병안에 사업위험 높은 롯데쇼핑 제외돼야”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 주요 계열사의 분할합병안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분할합병안에 사업 위험이 높은 롯데쇼핑을 제외시키고 매수청구권 행사가격도 상향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지난 17일 법무법인 두우를 통해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3개 회사의 오는 8월 29일 임시주주총회를 대상으로 이같이 주주제안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4월 26일 공시된 각 사의 이사회 결의(롯데제과(주), 롯데쇼핑(주), 롯데칠성음료(주), 롯데푸드(주) 4개 회사의 분할합병 방안)에 대한 수정제안으로 분할합병대상인 4개 회사 중 롯데쇼핑(주)을 제외한 3개 회사(롯데제과(주), 롯데칠성음료(주), 롯데푸드(주)) 만의 분할합병으로 지주회사를 신설하는 내용이다. 또한 매수청구권 행사가격의 상향조정도 요구했다.

신 전 부회장은 “비정상적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해 사업전망이 불투명한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가 합병할 경우 정상적인 회사의 주주가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중국 사업에서 막대한 손실을 본 롯데쇼핑은 합병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존 분할합병안은 특정 주주의 이익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4월 이사회 결의 이후 롯데쇼핑 주가는 약 20% 상승했으나 나머지 3개 회사들 주가는 약세를 보이면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따라 롯데그룹의 무리한 분할합병 추진으로 예상되는 불이익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주로서의 권한을 포기하고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야 하는 주주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전 부회장의 이런 주주 제안은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롯데그룹 4개 계열사가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해 4월 의결한 기업분할·분할합병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