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ㆍ광양항 ‘기업애로 지원센터’ 개소

[헤럴드경제(광양)=박대성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1층에 ‘여수광양항 기업애로 지원센터’를 개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여수ㆍ광양항 이용 기업의 애로사항 상담과 지원ㆍ해결을 위해 이날 문을 연 기업애로 지원센터는 공사 운영본부장을 지원센터장으로 구성됐다.

기업애로지원센터는 총괄반과 항만운영지원반, 배후단지지원반, 마케팅지원반, 시설지원반 등 5개 지원반으로 운영된다.

공사는 온-오프라인 기업애로 상담은 물론 동반성장을 위한 과제를 사전에 발굴하고 지원,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지원센터’도 병행 운영할 예정이다.

방희석 사장은 “기업하기 좋은 항만환경 조성이 항만 관련 산업의 활성화와 물량증대 및 항만경쟁력 강화로 연결된다”며 “이를 위해 여수ㆍ광양항 이용 기업의 애로상담과 지원ㆍ해결을 위해 기업애로 지원센터를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재천 광양항배후단지 입주기업협의회장은 “광양항의 현실이 녹록치 않지만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입주기업들이 한마음 한뜻이 된다면 능히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