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급증…육아 목적 비경제활동인구 최저치 찍었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보육기관 등에 아이를 맡기고 취업에 나서는 ‘워킹맘’이 크게 늘면서 아이를 키우기 위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기엔 저출산 현상 심화로 아이를 키우는 여성이 줄어든 이유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만15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1583만4000명으로, 이중 육아를 이유로 한 비경제활동인구는 124만명(7.8%)이었다. 이 같은 수치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사진=헤럴드DB]

2000년대 초반 12∼13%를 맴돌던 육아 목적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은 2015년 이후 8%대로 떨어졌고, 올해 초부터는 7%대까지 내려왔다.

이에 반해 고령층의 연로를 이유로 한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은 증가세다. 연로 이유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은 이후 201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달 13.9%로 최고치를 보였다.

육아와 연로를 이유로 한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의 상반된 추세는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특히 육아 목적 비경제활동인구 비중의 감소는 최근 경기부진에 소득 하락이 겹치며 집에서 아이를 돌보던 여성들까지 취업 전선에 뛰어든 영향이 상당 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10여 년간 48∼50% 수준을 맴돌던 여성 고용률은 지난달 51.5%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성 고용률은 6월 기준으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51%를 웃돌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집에서 아이를 키우다가 위탁시설 등에 맡기고 경제활동을 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고용률은 올라가고 육아 목적 비경제활동인구는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