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 4차혁명 인재육성 나서

매월 전임직원 특강·디지털도서관 개관 등 교육 한창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유진그룹(회장 유경선)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인재 양성에 본격 나선다.

이 회사는 새로운 산업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특강, 디지털도서관 등 지식보급 솔루션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장기 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진기업, 동양, 유진투자증권 등 그룹의 전 계열사 팀장을 대상으로 ‘유진 인사이트 포럼’을 개최한다. 특강형식의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등 신기술 분야와 연계한 최신 산업 트렌드가 주제다. 포럼은 올해 말까지 매월 한 차례씩 진행된다. 


지난달에는 이경전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특강<사진>이 열렸다.

그룹은 또 4차 산업과 관련한 지식의 보급과 폭넓은 주제의 콘텐츠를 통한 역량 강화를 위해 ‘유진디지털도서관’도 구축했다. 도서관은 일반 도서관과 비슷하게 전자책을 대출, 반납, 예약할 수 있다.

4차 산업을 비롯해 자기계발, 리더십, 인문, 여행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도서들을 검색하고 열람할 수 있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스마트폰, PC, 태블릿 등으로 언제든지 이용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또 임원을 대상으로 인적 네트워크와 지식 콘텐츠의 유기적인 결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삼성경제연구소의 SERICO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새로운 산업의 패러다임과 외부 경영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내부 역량을 키워 나간다는 목표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대비하고 미래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투자와 함께 지속성장의 토대를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