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內治현안 총집결…‘文정부 5년’ 밑그림 갈린다

추경·정부조직법·영수회담 등 쏟아져

‘일자리추경ㆍ조직개편, 첫 영수회담, 100대 국정과제 발표, 국가 재정전략 회의, 남북 군사회담…’

이번주 문재인 정부 5년을 판가름할 굵직굵직한 밑그림들이 쏟아진다.

당장 18일은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줄곧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을 최우선 과제로 꼽아왔다. 첫 조각(組閣)도 갈 길이 먼 상태에서 정부조직개편안 처리 여부도 이날 달렸다. 가까스로 국회 정상화엔 성공했으나 두 현안이 본회의를 통과할지는 미지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 외엔 별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국회의 추경 및 정부조직개편안 처리 상황을 지켜보며 향후 대응책을 숙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은 여야 당 대표 회동이 잡혔다. 청와대에 정당 대표를 초청, 회동하는 건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제1야당 대표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끝내 불참키로 하면서 시작 전부터 ‘반쪽 회동’이 될 처지다. 여당은 다른 야당만 공조 체제를 구축한다면 자유한국당 없이도 국회 정상화가 가능하다는, ‘홍준표 패싱’ 전략까지 내비치고 있다. 청와대 역시 “홍 대표가 불참하더라도 다른 당 대표의 입장을 감안, 예정대로 회동을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또 19일엔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대신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및 100대 국정과제’를 발표한다. 권력기관 개혁, 경제민주화, 민생 현안 과제 등이 대거 포함됐다. 문 대통령의 주요 공약의 우선순위, 세부 개혁 방안 등이 총망라된다. 문재인 정부 5개년 계획이자 새 정부 국정운영의 밑그림이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