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대기업 하반기 신규 채용 확대해 달라, 재계 순위는 근로자 수로”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국내 주요 기업들이 하반기에 신규 채용을 늘려 달라”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일자리 15대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지금이 일자리 정책의 골든 타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재계 순위를 정하는 기준을 ‘자산 총액’에서 ‘근로자 수’로 바꿔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부위원장은 “그동안 대기업 집단의 자산총액 기준에 따라 재계 순위가 정해졌다”며 “지금은 고용 없는 성장으로 사회양극화가 심화되고 국민 통합이 절실한 상황이므로 일자리 창출이나 중산서민들의 소득 증대 등 포용적 성장에 기여하는 기준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