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미술품 횡령 혐의로 재판에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이화경(61) 오리온 부회장이 미술품 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이진동)는 이 부회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014년 2월 경기 양평군의 오리온 연수원에 보관된 오리온 소유의 미술 작품을 자택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해당 작품은 마리아 퍼게이의 ‘트리플 티어 플랫 서페이스 테이블(Triple Tier Flat-Surfaced Table)’로 시가 2억5000만원으로 평가된다. 이 부회장은 진품이 있던 자리에 모조품을 진열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15년 5월 오리온이 계열사 쇼박스로부터 빌려 보관하던 장 뒤비페의 ‘무제(Untitled)’를 직원에게 지시해 자신의 집으로 빼돌린 혐의도 있다. 이 작품은 시가 1억7400만원에 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