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시한에 쫓겨 심사, 국회 책무 소홀히 하는 것”

- 추경안 본회의 통과 여부 불투명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8일 여야가 첨예하고 대립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세금으로 공무원을 늘리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떻게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세금으로 공무원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게 진정한 일자리 창출인지 정부에 묻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 원내대표 “공무원 늘리기 예산이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국민과 후세에게 수십조, 수백조의 재정부담을 물려줄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되면 전임 정부에서 추진한 공무원 연금개혁, 공공부문 개혁은 휴짓조각이 되고 대한민국은 철밥통 천국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또 정부조직법 개정안에서 물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겠다는 방안과 관련해 “수자원 관리와 수질관리는 질적으로 다른 문제”라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국정에 있어서 추경과 정부조직법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면서도 “시한에 쫓겨 바늘허리에 실 꿰는 식의 접근을 하는 것은 세금을 심사하는 국회로서의 책무를 소홀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