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쌍용차, 티볼리 ‘도약’ 위해 한 번 더 손 잡았다

- 쌍용차, ‘티볼리 아머’에 포스코 고장력 강판 71.4% 적용
- 이번에도 설계단계부터 포스코 참여…경량화와 안전성 높여
- “경쟁사보다 유리한 위치서 좋은 강재 쓸 수 있어 포스코 협력 중요”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ㆍ기아자동차의 잇딴 소형SUV 시장 진출로 올 하반기 B세그먼트(소형) SUV 시장 내 격전이 예고된 가운데 ‘티볼리’의 왕좌 수성을 위해 쌍용차와 포스코가 다시 한 번 손을 잡았다.

18일 쌍용차와 포스코에 따르면 쌍용차는 최근 출시한 ‘티볼리 아머(Armour)’ 차체에 포스코의 고장력 강판을 약 71.4% 적용했다.

전작인 티볼리 에어보다 고장력 강판 적용 비율을 0.3% 가량 미세하게 높였다.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Hot Press Forming) 공법으로 포스코의 초고장력 강판인 월드프리미엄(WP)강을 적용,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했다. 티볼리 아머에는 에어와 마찬가지로 초고장력 강판이 동급 최다인 40% 가량 들어갔다. 쌍용차 관계자는 “가장 좋은 강재를 가장 빨리 쓸 수 있다는 점에서 포스코와의 협력은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첫 출시된 구형 티볼리 때처럼 티볼리 아머 역시 설계 단계부터 포스코가 함께 참여했다. 실제 쌍용차와 포스코의 협력은 최근 몇 년 새 활발히 이뤄지는 추세다. 2015년형 티볼리를 포함한 대부분의 티볼리 시리즈 개발에 포스코가 적극 참여해 차량의 경량화와 안전성을 높였다.

쌍용차동차 ‘티볼리 아머(Armour)’ [사진제공=쌍용자동차]

결과도 좋다. 티볼리 시리즈는 여성 운전자를 겨냥한 디자인과 저렴한 가격, 높은 안전성 등을 기반으로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는 54%의 점유율까지 달성해 소형 SUV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올해 초 출시된 G4 렉스턴은 포스코와 쌍용차 협력의 성과물로 꼽힌다. 지난 2014년 쌍용차는 정통 SUV 명가 부활을 위해 프레임바디 구조의 대형 SUV 제작을 기획했고, 포스코는 이를 위해 차체 강성 및 충돌 안정성 등을 개선하면서도 중량은 낮출 수 있는 최적의 강종, 포스코의 ‘기가스틸’ 적용을 제안했다. 그 결과 G4 렉스턴 프레임에는 초고강도강 적용 비율이 세계 최고 수준인 63%에 이르러 동급 최고 수준의 경량화와 강성 향상을 달성했다.

협력ㆍ개발한 차량의 성공이 곧 포스코 ‘솔루션 마케팅’ 활동의 가치를 증명하는 만큼 포스코 입장에서도 협력사의 성공은 중요할 수밖에 없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그 동안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하는 기술 솔루션, 제품 판매를 지원하는 커머셜 솔루션, 고객 마음과의 연결을 중시하는 휴먼 솔루션 등 세 가지가 포스코의 미래지향적 솔루션 마케팅 방향”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포스코는 커머셜 솔루션의 일환으로 G4렉스턴 출시 이후 본사 건물 앞에서 G4렉스턴을 홍보하기도 했다. 쌍용차 외에도 르노삼성 SM6, 한국지엠(GM) 말리부 등의 설계에도 참여해 두 차종의 안전성을 대폭 강화시키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