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 PHEV’ 출시

-EV모드 45km, 하이브리드 주행 940km
-방전 걱정 없이 경제운전 가능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현대자동차가 ‘쏘나타 뉴 라이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장했다.

현대자동차는 ‘일상생활엔 전기차, 주말엔 하이브리드(Daily EV, Weekend Hybrid)’라는 컨셉으로 쏘나타 뉴 라이즈 PHEV를 18일부터 시판한다고 밝혔다.

쏘나타 뉴 라이즈 PHEV는 1회 충전시 전기 모드만으로 최대 45km의 주행이 가능하며, 또 하이브리드 모드 주행이 약 940km에 이르는 등 방전 걱정 없이 운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비도 복합 휘발유 기준으로 17.1km/ℓ, 복합 전기 기준 4.8km/kWh를 달성했다.

쏘나타(LF)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New Rise)’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사진=현대자동차]

쏘나타 뉴 라이즈 PHEV의 판매가격은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프리미엄 3935만원 ▷익스클루시브 4256만원이다.

기본 트림인 프리미엄의 경우 디자인 변경 및 배터리 평생 보증 등 강화된 상품성과 공기 청정 모드, 고성능 에어컨 필터,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오토디포그 등의 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하고 있다. 또 소비자가 보다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PHEV 전용 고전압 배터리 보증을 기존 10년/20만km에서 ‘평생 보증’으로 변경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뉴 라이즈 플러그인하이브리드가 출시되며 쏘나타 엔진 풀라인업을 구축했다”며, “차량 출퇴근 고객, 도심 왕래가 많은 교외 거주자 등 다목적 활용을 원하는 고객에게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