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치보복 쇼 시작…이게 나라냐”

[헤럴드경제=이슈섹션]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문재인 정부에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정치보복 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나 보다”며 “5년 단임제 대통령제가 시행된 이래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전 정권 비리캐기 정치수사는 이 정권도 예외는 아닌 듯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실패를 빌미로’ 어부지리로 정권을 잡았다며 “작성자 불명의 서류뭉치를 들고 생방송 중계로 국민에게 선전전을 벌리고 있다”면서 “연간 300억달러 이익이 나는 한미FTA 재협상을 당하고도 사태의 심각성도 숨긴채 검사가 하부기관인 국정원에 파견나가 과거사 미화수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방산브로커가 국방을 지휘하고 사회주의 혁명을 주장하는 사람이 교육을 맡고 전대협 주사파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하고 PK(부산ㆍ경남) 지방선거 전략으로 멀쩡한 원자력건설을 중단하고 정지시켜도 관제 여론조사로 지지율 80%라고 선전한다”고 지적하며 “이것이 과연 나라다운 나라인지 우리 한번 지켜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