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ㆍE-클래스 등 배출가스조작 벤츠 차량 국내 11만대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메르세데스-벤츠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다임러 그룹이 독일 사정당국에 의해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서도 해당 엔진을 탑재한 차량이 11만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1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배출가스 조작이 의심되는 벤츠 차량 11만349대가 국내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은 OM642, OM651 등 두 종류 엔진을 탑재한 차종이다.


이 가운데 OM642 엔진 탑재 차량은 국내에 13종 2만3232대가 들어왔고, OM651엔진을 사용하는 차량은 34종 8만7117대가 들어왔다.

이들 엔진은 벤츠의 주력 디젤 엔진으로 C-클래스, E-클래스 등 국내서 인기 있는 모델에 탑재돼 있다. 단 신형 E-클래스에는 이번 의혹과 무관한 엔진이 탑재돼 있다.

환경부 측은 “혐의 사실에 대해 독일 정부와 공조할 수 있으면 함께 모니터링에 들어갈 것이고 수시검사제도를 통해 배출가스 인증 당시의 성능을 유지하는지도 검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다임러 그룹은 슈투트가르트 검찰로부터 배출가스 조작 관련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외신들이 보도했다.

슈투트가르트 검찰 조사는 2달 전부터 시작됐다. 2008~2016년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된 100만대 이상이 조사 대상이다.

killpa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