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U-20 월드컵 덕에 외국인관광객 7만여명 증가세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 기자] 전북 전주시가 ‘FIFA U-20 월드컵’ 기간 동안 펼친 스포츠와 문화관광을 결합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활동의 영향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빅테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6만2581명보다 14.24% 늘어난 7만1496명으로 조사됐다.

FIFA U-20 월드컵 개막 기간인 5월 전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1만797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5551명 보다 2323명(15.58%)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3월 중국발 사드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들었음에도 동남아와 유럽 등지에서 온 관광객 발길은 오히려 늘었다.

국가별 방문객 분석에서도 U-20 월드컵이 열린 5월의 경우 U-20 월드컵 전주경기 참가국가인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 베트남, 에콰도르, 이탈리아 응원 방문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전주 한옥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푸드존에서 아이스크림을 사고 있다. [사진=전주시]

방문국가 수에서도 5월에는 46개 국가 방문객이 전주를 찾아 지난해 4월 38개 국가를 앞질렀다.

U-20 월드컵 예선전과 16강전이 열린 5월 전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을 자세히 살펴보면 총 46개 국가 1만7974명 가운데 중국이 사드영향에도 불구하고 5557명으로 전체 41.3%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일본이 2위 14.9% 2005명, 우즈베키스탄 3위 12.9% 1728명, 잉글랜드 4위 8.6% 1150명, 미국 5위 8.0% 1081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중국인 관광객은 사드 영향이 있기 전에는 1월에 8372명, 2월 7404명이었으나 사드보복이 시작된 3월에는 5939명, 4월 4846명, 5월엔 5557명으로 감소하기도 했다.

중국유커관광객은 줄었지만 타이완(대만)과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스리랑카 등 동남아시아 국가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지에서 전주한옥마을 등을 찾는 관광객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1월부터 6월말까지 전주한옥마을과 전주역, 고속버스터미널 등 5개 지역에 설치 운영되고 있는 관광안내소를 찾은 외국인 방문객도 영미권 3017명, 일본 2731명, 중국 2163명, 타이완 401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찾아 관광목적지 볼거리와 교통안내, 음식, 숙박정보를 안내받는 등 외국인 개별자유여행객(FIT)의 발길이 눈에 띠게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성과는 FIFA U-20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추진한 문화월드컵 행사, 동남아시아지역으로 눈을 돌린 외국인 관광객 유치 여행상품개발과 홍보마케팅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한 관광안내 등 관광환대서비스, 관광패스 판촉 등과 함께 이루어낸 스포츠와 문화, 관광이 결합된 삼위일체 유치 전략의 성공적 결과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주시 최락기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사드여파로 노심초사하며 준비한 전주월드컵이 동남아와 유럽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 마케팅 효과로 이어져 보람있었다”며 “앞으로도 전주한옥마을과 덕진공원 등 관광목적지와 연계한 외국인 선호 공연상품과 야간관광상품을 발굴해 전주를 국제적 관광도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