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자동차용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서 1위 석권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전 세계 자동차용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출하량·매출액 기준으로 모두 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에 5인치 이상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패널 404만1000대를 출하해 시장점유율 16.8%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 AUO(388만3000대ㆍ16.1%)는 2위를 기록했다.

이노룩스(357만8000대·14.9%)와 일본 샤프(290만대·12.1%), 대만 CPT(267만5000대·11.1%), 일본 재팬디스플레이(257만대·10.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에 2억1096만달러(16.4%)를 기록하면서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재팬디스플레이는 1억9510만달러(15.2%)로 2위였고, 이노룩스(1억9089만달러·14.8%), AU0 (1억8882만달러·14.7%), 샤프 (1억6184만달러·12.6%) 등 순이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매출액과 면적 기준으로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으면서도 출하량부문에서는 AUO에 뒤졌으나 올해들어서는 3개 부문에서 모두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IHS는 “LG디스플레이가 올해 2분기와 3분기에도 출하량 기준 점유율이 모두 17.2%를 유지하면서 경쟁업체 AUO(2,3분기 모두 15.9%), 샤프(11.4%, 11.6%)와의 격차를 더 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IHS 관계자는 “5인치 미만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는 부가가치가 적어 시장 비중이 점차 축소하는 반면 5인치 이상 제품이 점유율을 계속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에 따라 선두업체로서 더 큰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IHS는 앞서 전 세계 5인치 이상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출하량 전망치가 올해 8800만대에서 오는 2020년에는 1억100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