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충청지역 폭우 피해 통신망 복구

- 16일 직원 300여 명, 비상 네트워크 장비 투입해 피해 최소화
- 17일 오후 8시 복구 완료…추가 피해 예방 위한 비상근무체계 가동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SK텔레콤은 청주 등 충청도지역에 22년 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통신망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고, 원활한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현장 대응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청주지역에서는 시간당 9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시내 곳곳이 물에 잠기고, 산사태로 인해 교량과 도로가 봉쇄됐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번 수해로 인한 통신망 피해는 기지국 장비 60여 식, 중계기 300여 식, 통신 선로 6km 등이다.

SK텔레콤 직원이 22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청도의 수해 지역에서 통신망을 복구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충청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오전 9시부터 회사와 협력사 직원 300여 명, 약 100대의 네트워크 장비를 즉시 투입해 복구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산사태ㆍ침수로 인해 기존 통신망 루트를 복구하기 어려운 지역에서는 빅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우회 루트를 찾아 신속한 통신망 복구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재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SK텔레콤의 충청 지역 LTEㆍ와이파이 기지국, 통신장비, 선로 등은 17일 오후 8시를 기점으로 복구 완료됐다. SK텔레콤은 추가 피해에 대비해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