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2028년 올림픽 유치…파리 2024년 개최

파리 1900·1924년에 이어 통산 3번째…LA도 1932·1984년 이어 3번째 
로스앤젤레스, 2028년 올림픽 유치 합의…파리는 2024년

로스앤젤레스(LA)가 오는 202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했다고 미국 언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LA는 1932년, 1984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된다. 미국에서 가장 최근 하계올림픽이 열린 것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으로 LA가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면 32년 만이 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을 방문한 에릭 가세티(왼쪽) LA 시장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LA)가 2028년에 올림픽을 유치한다.

프랑스 파리와 2024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놓고 경쟁해 온 LA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2028년 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파리는 1900년, 1924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올림픽을 유치하게 됐다. LA도 1932년, 1984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된다.

지금껏 올림픽을 세 번 개최한 도시는 영국 런던(1908년, 1948년, 2012년)뿐이다.

파리는 1992년, 2008년, 2012년 올림픽 유치에 나섰다가 번번이 물을 먹었으나 올림픽 개최 100년을 맞이하는 2024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AP,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IOC의 발표를 바탕으로 IOC와 LA 올림픽 유치위원회의 2028년 올림픽 유치 합의 사실을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앞서 미국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LA 올림픽 유치위가 2024년 대신 2028년 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파리, 2024년 하계 올림픽 개최

로스앤젤레스(LA)가 오는 202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함에 따라 프랑스 파리는 이보다 4년 앞서 20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파리는 19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이후 딱 100년 만인 2024년 다시 올림픽을 열게 된다. 애초 LA와 파리는 2024년 올림픽 개최권을 놓고 유치전을 벌였으나 IOC가 지난달 두 도시에 2024년과 2028년 올림픽 개최권을 주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결국 어떤 도시가 먼저 올림픽을 개최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사진은 지난 5월14일 IOC 평가단의 파리 방문 당시 프랑스의 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테디 리네가 에펠탑 앞에서 2024 파리올림픽 유치 로고를 들고 있는 모습. (파리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최근 하계올림픽이 열린 것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으로 LA가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면 32년 만이다.

동계올림픽은 2002년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적이 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LA 올림픽·패럴림픽 유치위원회의 결정을 환영하고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도시 계약을 투명하고 시의적절한 방식으로 발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IOC는 이번 유치도시 계약에 따라 LA 올림픽 유치위원회에 18억 달러를 재정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애초 2024년에서 2028년으로 올림픽 유치가 4년 지연돼 LA 시 인프라 개발 계획 등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에 따른 피해 보조금 성격으로 IOC는 유스 스포츠 프로그램 확충의 명목도 보조금 지원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AP 통신은 LA 올림픽 유치위원회의 새로운 마케팅 협약과 현재 곧 경신될 후원사들의 계약에 따라 IOC 보조금이 20억 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소개했다.

LA 시의회와 미국올림픽위원회가 LA 올림픽 유치위와 IOC의 합의를 8월 중 승인하면 IOC, LA 시, 파리 시는 삼자 합의 형태로 ’2024년 올림픽 개최 도시 파리, 2028년 LA’로 공식화할 예정이다.

LA와의 ‘교통정리’가 끝났지만 파리 올림픽 유치위는 2024년 올림픽 개최에 말을 아꼈다.

LA, 2028년 올림픽 유치 합의…파리는 2024년

로스앤젤레스(LA)가 오는 202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합의함에 따라, 프랑스 파리는 이보다 4년 앞서 20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애초 LA와 파리는 2024년 올림픽 개최권을 놓고 유치전을 벌였으나 IOC가 지난달 두 도시에 2024년과 2028년 올림픽 개최권을 주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결국 어떤 도시가 먼저 올림픽을 개최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에마뉘엘 마크롱(사진)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유치전을 벌인 파리는 2024년 개최를 고집하면서 2028년을 대안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반면, LA는 2028년 올림픽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유연한 입장을 보여왔다. (파리 AFP=연합뉴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LA 유치위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아직 삼자 합의가 나오지 않았고 올림픽 유치를 결정짓기 위한 몇 가지 최종 절차가 남았다고만 했다.

IOC와 파리, LA가 삼자 합의로 개최도시와 개최 시기를 자율적으로 공언하면 IOC는 9월 13일 페루 리마에서 총회를 열어 투표로 파리의 2024년 올림픽 개최를 최종적으로 선언한다.

애초 LA와 파리는 2024년 올림픽 개최권을 놓고 유치전을 벌였으나 IOC가 지난달 두 도시에 2024년과 2028년 올림픽 개최권을 주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결국 어떤 도시가 먼저 올림픽을 개최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유치전을 벌인 파리는 2024년 개최를 고집하면서 2028년을 대안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반면, LA는 2028년 올림픽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유연한 입장을 보여왔다.

가세티 LA 시장은 지난주 “협상 과정에서 2028년 유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치위원인 LA 시의회의 길 세디요 의원은 해시태그를 ‘#LA2024′에서 “#LA2028′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바흐 IOC 위원장은 9월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IOC 총회 이전에 IOC와 파리, LA 유치위원회 간에 ‘삼자 합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혀왔다.(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