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감독이 전라노출 요구”…영화계 ‘갑질’ 잇단 폭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김기덕 감독이 여배우 폭행ㆍ강요 혐의로 피소되면서 영화계 ‘갑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영진이 과거 자신도 감독으로부터 합의 없는 전라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이영진이 최근 여배우 A씨로부터 폭행 및 강요 등의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방송화면

이영진은 “첫날 첫 신이 베드신이었다. 그날 감독님이 날 옥상으로 불렀다”며 “감독은 ‘나도 자식 같은 애들한테 창피할 영화는 만들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면서 전라 노출을 요구했다”라고 폭로에 나섰다.

이어 이영진은 “당시는 상세 계약이 없을 때”라며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이 있는 장면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사진=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방송화면

이영진은 또 이어지는 질문에는 “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 가이드다. 일종의 약속 같은 것”이라며 “뭉뚱그려 쓰는 경우가 많기에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이렇게 민감한 사안은 철저한 계약 아래에 진행돼야 한다”며 “설득이 안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영진은 영화 ‘여고괴담’, ‘떡국열차’, ‘로봇소리’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배우다. 앞서 ‘떡국열차’를 통해 봉만대 감독과 인연을 맺었지만 당시 개런티를 주지 않은 것을 폭로하며 소신 발언을 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