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사일 방어 예산 크게 늘리겠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연일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발언을 내놓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무기 위협 등에 맞서 미사일 방어 예산을 크게 늘리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사일 방어 예산을 수십억 달러 늘리겠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곧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AFP연합

이어 미국의 핵무기들이 최상의 상태를 갖추고 있고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면서 특히 현 정부 들어 핵무기가 현대화되고 성능도 한층 개량됐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가 비핵화되기를 바란다”면서도 “그렇게 될 때까지 미국은 단연코 지구 상에서 가장 강력한 핵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에도 트위터에 미 핵무기의 강력함을 과시했다.

그는 “대통령으로서 첫 번째 명령은 우리의 핵무기를 개조하고 현대화하는 것이었다”며 “(이를 통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미국의 핵무기 현대화 작업은 이미 전임 오바마 정부 때 시작한 것으로 아직 완성 단계에 있지 않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과장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